#HumanityinConcert by #lincolncenter

#HumanityinConcert by #lincolncenter

Hello, my name is Rami Seo. I am a both 12-String and 25-String Traditional Korean Gayakeumist and AM1660 K-Radio Host. I will be sharing with you today with one of my signature performances — ‘The Slope of Andalusia.’ It was composed by one of the leading composers in Korea, Hojoon Hwang. The meaning behind song goes: “I thought I was trapped in a long tunnel with no end visible, but one day I followed a ray of light. That light was the light of life. The light guided me to the beautiful slope of Andalusia in Spain.” Like the theme of this song, I encourage everyone to stay strong and work together, as we will get through this ever stronger.
Within my performance, I made an application of the traditional Korean rhythm and melody with the Spanish music scale and the recreation of the flamenco dance style movement. The elements of dancing, singing, and playing in the Slope of Andalusia’ represents unique Korean ways of expressing the “sad,” “compassion,” and “happy” emotions overflowing through the slope of Andalusian.
It was a honor to present you with my work today, as an artist, and to be part of the Lincoln Center’s #HumanityinConcert “global pause” campaign — to bring a moment of peace and appreciation of art from all culture, forms, and disciplines for people all over the world. With this performance, I also will like to pay tribute to our doctors, nurses, and the public safety in the front line, the Korean immigrants all over the world, and as well as to all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affected during the pandemic.
I would like to invite a master of folk rock Daesoo Han for next Sunday. Thank you for giving me a chance to participate this meaningful campaign. Let’s Stay Strong and get through this together! Love♥️
안녕하세요, 가야금연주자이자
AM1660 K-radio 라디오홀릭 진행자 서라미입니다.
링컨센터에서 주최하는#HumanityinConcert는 “예술”을 통한 전 세계인들의 화합을 통해 우리 삶에 있어서 예술의 중요성을 상기하며, 다함께 동시에 4월19일 오후3시에 3분동안 예술을 공유하는 동안 “전 세계적 잠시멈춤”을 갖는 캠페인입니다. Global pause 통해 공공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수고하시는 모든 분께 감사와 전 세계에 해외동포분들을 응원하고, 또한 코로나19재난의 희생자들과 그의 유가족들을 위로 하는 의미를 담으려고 합니다.
저의 연주영상을 공유함으로써 #HumanityinConcert 캠페인 그 첫 번째주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여러분이 보고 계실 영상은 한국을 대표하는 황호준 작곡가의 [안달루시아의 언덕: The Slope of Andalusia] 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긴 터널속에 갇힌 것 같았지만, 어느 날 한 줄기의 빛을 따라 가보니 그 빛은 생명의 빛! 그 빛이 나를 안내한 곳은 아름다운 스페인의 안달루시아의 언덕 이었습니다. 이 곡은 저의 대표적인 연주곡으로 그 언덕에서 자유함으로 마음껏 춤추고, 노래하고, 연주하는 모습을 표현하였습니다. 한국의 전통 리듬과 스페니쉬 음계로 된 멜로디에 맞춰 한과 흥을 동시에 표현해내는 몸짓은 플라멩코를 추는 여인을 연상케 합니다.
저는 안달루시아의 언덕을 연주하며, 슬프지만 처량하지 않고, 기쁘지만 넘치치 않는 한국인의 고유정서를 담아내고 있습니다. 저는 확신합니다. 다시 만날 날 우리는 그 어느때보다 강건해져있을 거예요. 사랑합니다, 여러분! 힘내세요!
Join the conversation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There are no comments, add yours